TV탤런트

배우의 꿈! 이제 본스타 안양평촌연기학원과 함께하세요.
나도 할 수 있다! 는 열정과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안양평촌연기학원은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시지프스' 조승우 형, 살아있었다…시청률 6.7%↑

채은님 | 2021.02.19 11:38 | 조회 16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시지프스' 조승우가 10년 전 사망한 형 허준석이 살아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내며, 형의 흔적을 추적해나갔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8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는 전국 유료방송 가구 시청률 기준 6.7%를 기록했다. 첫 방송 5.6%보다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된 2회는 '강서해'(박신혜)가 열지 말라던 슈트케이스를 '한태술'(조승우)이 연 이후, 그가 각종 위험에 노출되는 긴박한 사건이 전개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또 이 미스터리를 풀고자 하는 태술과 그에게 벌어질 일들을 이미 알고 있는 구원자 서해가 '퀀텀앤타임' 콘퍼런스가 열리는 부산으로 향하는 엔딩에 관심이 집중됐다.

태술은 슈트케이스에 들어있는 물건들을 본 뒤 충격을 금치 못했다. 어디서 본 듯한 열쇠와 낡은 필름카메라 등이 형 '한태산'(허준석)의 것이었기 때문. 죽은 형의 물건이 왜 하늘에서 떨어졌는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데, 케이스에 들어있던 구형 2G 핸드폰으로 걸려온 '박사장'(성동일)의 전화에 태술의 혼란은 가중됐다.

미스터리한 사건은 연이어 터졌다. 집에 걸려 있던 그림 뒤에 "형을 찾지 마. 그럼 당신 죽어"라는 경고 메시지가 남겨져 있었지만, 경보 알람만 울렸을 뿐 누군가 집에 침입한 흔적은 없었다.

또 태산의 카메라 속 필름을 인화해보니 온통 태술의 사진으로 가득했는데, 촬영된 시점이 이상했다. 오늘 갈대밭에서 슈트케이스를 발견한 현장부터, 내일 모레 있을 부산 콘퍼런스 참석, 누군지 모르는 여자(서해)와의 결혼까지 찍힌 것.

어쩌면 태산이 죽은 게 아닐지도 모른다는 정황에 태술은 형의 흔적을 본격적으로 추적하기 시작했다. 제일 먼저 찾은 곳은 납골당. 유골로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예상대로 99.9%의 확률로 불일치, 형은 어딘가 살아있었다.

과거 형이 마련해준 '퀀텀앤타임'의 최초 컨테이너 연구실로 향했다. 슈트케이스에서 발견한 낯익은 열쇠가 이곳에 보관된 금고의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 하지만 박사장이 한발 앞서 금고를 가로채갔고, 태술에게 또다시 전화를 걸어 강제로 열면 안에 들은 게 파쇄되게 돼있다며 열쇠를 요구했다.

그 시각 박사장이 "그 놈들한테 잡히면 살아서는 집에 못 돌아가"라고 경고했던 단속국 대원들은 컨테이너를 에워싸고 있었다. 서해를 쫓던 이들이 그녀가 퀀텀앤타임 ARS에 남긴 메시지를 통해 태술의 뒤를 밟은 것. 천재공학자의 기지를 발휘해 컨테이너를 폭파시키기도 했지만 결국 단속국에 붙잡혀갔다.

자신을 "출입국 외국인청 단속 7과 소속"이라 밝힌 '황현승'(최정우)은 태산의 슈트케이스 행방을 물으며, 협조하지 않으면 "당신 형처럼 된다"는 경고까지 날렸다. 그렇게 단속국과 형이 연관돼 있음을 알게 된 태술은 형이 찍은 사진 속 부산 콘퍼런스로 향했다.

한태술을 찾기 위한 서해의 고군분투도 계속됐다. 태술이 슈트케이스를 열었으면 '그 놈들'이 그를 죽일 것이란 사실을 아는 서해에게는 시간이 얼마 없었다. 서해를 잡으러 온 단속국 대원들을 단숨에 때려눕혔고, "나 오늘 죽는 날 아니야"라며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맞섰다.

이들의 추적을 따돌리고 서해가 향한 곳은 기차역. 태술이 참석할 부산 콘퍼런스에 가기 위해서였다. 그렇게 같은 곳을 향하게 된 두 사람의 아련하게 엇갈린 기차역 엔딩은 그들 앞에 또다시 거세게 휘몰아칠 여정의 폭풍 전야를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twitter facebook google+